Tuesday 21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김부선 스캔들’ 미풍? ‘당선 유력’ 이재명, 승기는 잡았지만…

선거 막판 ‘김부선 스캔들’ 등 각종 추문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54)가 경기 지사 선거에서 득표율 1위를 질주하고 있다. 가난으로 열세 살 때부터 공장 일을 하며 ‘브라보 콘’ 한개 값 일당 3개월 치를 떼어먹혔던 그가 불우한 과거를 딛고 차기 대권 주자군에 분류되는 경기도지사에 안착할 조짐이다. 이재명 후보는 “마타도어, 흑색선전에 의존하는 낡은 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정치를 열라는 촛불의 명령을 재확인했다”며 “기득권 세력에 굴복하지 않고 공정하고 평등한 세상을 만드는 데 혼신의 힘을 다 하겠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김부선 스캔들’ 등 자신을 상대로 제기된 각종 추문과 스캔들은 향후 행보에 두고두고 부담으로 작용할 공산이 크다. 당장 ‘김부선 스캔들’, 형수 욕설 논란 등이 선거 막판 집중 조명되면서 이미지에 적지 않은 타격을 입었다. 바른미래당이 이 당선자를 허위사실공표(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 이정렬 변호사가 ‘혜경궁 김 씨’ 트위터 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부선

 | 

스캔들

 | 

이재명

 | 

승기는

 | 

잡았지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