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이재명 파워… 김부선 스캔들·욕설 파문도 넘었다


여배우 스캔들 등 선거 막판 곤욕을 치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3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후보를 둘러싼 스캔들 등 의혹이 선거를 뒤흔들 막판 변수로 등장했지만 결과적으로 유권자 표심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 후보는 이날 “마타도어와 흑색선전에 의존하는 낡은 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정치를 열라는 촛불의 명령을 재확인했다”며 “16년 구태 기득권 도정을 끝내고 민주당과 이재명을 선택해주신 도민 여러분의 뜻을 무겁게 받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출구조사 결과가 공식 발표되기 전부터 이 후보 캠프에는 박광온 전해철 양기대 등 3명 상임선대위원장이 모두 참석해 당선을 예견했다. 출구조사 결과 이 후보의 과반 득표 압승이 예측되자 “당연한 결과” “국민은 네거티브에 흔들리지 않았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지사의 향방은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였다. 이 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재명

 | 

파워…

 | 

김부선

 | 

스캔들·욕설

 | 

파문도

 | 

넘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