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6 days ago

수요미식회 빅스 라비 나는 평양냉면과 같아…계속 생각나는 사람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빅스 라비가 토시살 사랑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 는 안창부터 토시, 제비추리, 살치까지 다양한 소고기 특수부위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 게스트로는 가수 라이머, 배우 박정아, 가수 라비 등이 출연한다. 빅스 라비는 빅스 내에서 평양냉면 역할을 맡고 있다. 처음에는 뭐지 싶다가 계속 생각나는 맛같은 사람 이라고 재치있게 자기소개했다. 라비는 소고기 특수부위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며 특수부위는 남의 돈으로 먹을 때가 제일 맛있다 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대표님이 먹고 싶냐고 물을 때 , 멤버들과 내기에서 승리한 후 먹을 때 등 비싼 소고기 특수부위를 얻어먹을 때가 최고라고 말해 출연진들의 공감을 샀다. 이어 라비는 소고기 특수 부위 중 토시살을 가장 좋아하는 부위로 꼽았다. 그는 고기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결을 따라 씹는 재미가 쏠쏠하다 고 이유를 밝혔다. sjr@sportschosun.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수요미식회

 | 

평양냉면과

 | 

같아…계속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