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days ago

“달걀판에 후보 명함이”…‘불법 물품공세’ 의혹에 “모함, 오해”



경남 거창군수 선거 유세 현장이 담긴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 속 구인모 자유한국당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나오는 일행 손에 달걀판 들려 있었기 때문이다. 달걀판에 구 후보의 명함이 꽂혀있어 의혹을 더하기도 했다. 구 후보 측은 “오해로 빚어진 일”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구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달걀 두 판을 들고 나오는 일행이 포착된 사진 5장이 퍼지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은 “불법 선거 현장인지 확인하기 위해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공분했다.

이에 구 후보 측은 “누군가의 모함”이라며 부정 선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구 후보 측 관계자는 “달걀의 출처는 구 후보의 선거 사무소가 마련된 건물 지하에 있는 한 사찰 분원”이라며 “사찰에서 납골당을 홍보하면서 달걀이나 휴지 등을 싼값에 나눠주고 있다. 그날은 절에서 1000원을 받고 달걀 두 판을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달걀판에

 | 

명함이”…

 | 

물품공세

 | 

의혹에

 | 

“모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