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다시 지핀 ‘50대 기수론’ 원희룡…TK 사수한 권영진·이철우

6·13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생존한 야권 후보는 3명뿐이다. ‘보수의 텃밭’인 대구와 경북을 제외하면 제주도지사 연임에 성공한 무소속 원희룡 후보(54)가 거의 유일하게 눈에 들어오는 수준이다. ● 원희룡, 다시 지핀 ‘50대 기수론’ “권력을 만드는 것도, 권력을 바꾸는 것도 도민이고 권력을 통해 제주도의 위대한 업적을 만드는 것도 도민들밖에 없다는 것을 확실히 느꼈습니다.” 원 당선자는 13일 밤 당선이 확실시되자 지지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당선 감사 인사에서 ‘도민’을 15번 부르며 감사를 표했다. 원 당선자는 “도민들의 부름과 명령이 있기 전까지는 중앙정치 바라보지 않고 도민과 함께 도정에 전념해 새로운 제주도를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원 당선자는 이번 선거를 앞두고 ‘인물 대 정당’이란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 원 당선자는 4월 10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일각에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복당 가능성이 나왔지만 무소속으로 선거를 치렀다. 정당에 얽매이지 않고 오로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50대

 | 

기수론

 | 

원희룡…TK

 | 

사수한

 | 

권영진·이철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