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 months ago

노무현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 lt;br gt; 민주당 출신 첫 경남지사 됐다



김경수가 경남도지사에 당선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13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과반 개표율을 보인 14일 새벽 1시30분경 김 후보는 50% 이상 득표해 상대인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와 격차를 점점 벌이면서 당선이 확실시됐다. 개표 초반에는 김태호 후보가 앞서 나갔다. 13일 밤 11시경 개표율 20% 정도가 되면서 김경수 후보가 치고 올라왔고, 이때부터 역전되기 시작했다. 김경수 후보의 강세 지역인 김해, 양산, 거제, 창원성산 등에서 개표가 집계되면서 득표율이 올라가기 시작한 것이다. 김경수 후보는 당선이 확실시된 14일 오전 0시 40분경 선거사무소에 나타났다. 김경수 후보가 선거사무소에 모습을 드러내자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등이 기다리고 있다가 박수로 환영했다. 김경수 후보는 어머니 이순자씨, 부인 김정순씨와 부둥켜안기도 했다. 또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지지자들이 김 후보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무현

 | 

마지막

 | 

비서관

 | 

김경수

 | 

민주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