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0 days ago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챔피언 對決

〈제1보〉(1~15)=국제 바둑대회가 매년 수십개쯤 열리는 것 같아도 메이저급 토너먼트는 단 7개뿐이다. 이 7개의 타이틀을 현재는 7명이 분점하고 있다. 과거의 이창호 이세돌 구리(古力) 같은 한 사람 독주 아닌 7인 7색의 백가쟁명 시대란 의미다. 몽백합배 보유자 박정환, 삼성화재배 성주(城主)인 구쯔하오(辜梓豪)가 마주 앉은 이 바둑은 현역 챔피언끼리의 정면 충돌이란 점에서 특히 큰 관심을 모았다.구쯔하오가 홀짝을 틀리자 박정환이 백돌을 선택한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덤 6집 반이면 흑을 선호하는 기사가 좀 더 많았는데 요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제23회

 | 

LG배

 | 

조선일보

 | 

기왕전

 | 

챔피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