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낙선한 김태호 후보 “민심이 무섭다는 것 깨달았다”

‘6전 6승’. 선거의 귀재로 불리던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처음으로 패배의 쓴잔을 마셨다. 6·13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와 맞서 집권당의 높은 장벽을 넘지 못하고 석패한 것이다. 김태호 후보는 14일 오전 1시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낙선 인사와 함께 소회를 밝혔다. 김 후보는 “민심의 방향은 우리 편이 아니었던 것 같다. 다 저의 부족함 때문에 이렇게 된 것 같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이번 선거를 통해서 많이 배웠고, 민심이 너무 무섭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잘 나갈 때 보지 못했던 것을 보았고 듣지 못했던 것을 들은 것 같다. 그게 가장 큰 배움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태호 후보는 끝으로 도민의 성원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부족한 제가 도민으로부터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아 고맙게 생각한다. 더 배워서 도민에게 받은 사랑의 빚을 꼭 갚겠다”면서 “제가 부족해서 걱정만 끼치고 너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낙선한

 | 

김태호

 | 

“민심이

 | 

무섭다는

 | 

깨달았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