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한국당 창원시장 공천 실패가 결국 김태호 발목 잡았나?

“민심이 무섭다는 것을 깨달았다” 14일 오전 2시께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지사 후보가 자신의 선거캠프를 찾아 ‘낙선 인사’로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한 말이다. 이 날 자유한국당은 1995년 민선 광역단체장선거이후 최초로 경남도지사 자리를 민주당에 내줘야 했다. 이번 선거에서 뼈아픈 상처를 안게 된 첫 단추는 경남도 인구의 1/3을 차지하는 창원시장 공천에 자유한국당이 예상 밖의 인물을 선택하면서 전략적으로 실패했다는 지적이다. 인구 106만 명을 보유한 창원시에 민주당의 파란 바람이 거세게 불었고 자유한국당이 조진래 후보를 전략공천하는 강수를 두었지만 탈당한 안상수 전 창원시장의 ‘출마’를 저지하지는 못했다. 안 시장은 “홍 대표의 사천(私賤)을 나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보수 단일화를 거부하고 끝까지 선거를 완주한다”고 밝히면서 자유한국당의 미래는 암울함을 예견했다. 결국 보수 분열로 인해 허성무 창원시장은 ‘무혈입성’케 됐다. 이 날 허성무 후보가 47.0%,를 획득해 창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국당

 | 

창원시장

 | 

실패가

 | 

김태호

 | 

잡았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