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북미회담에 찾아오는 ‘환테크’ 타이밍… 원화 단기 강세 예상


달러 등 외화를 쌀 때 사서 비쌀 때 되팔아 차액을 챙기는 이른바 ‘환(換)테크’ 타이밍이 다가오고 있다. 단기적 원화 강세 국면이 펼쳐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으로 한국의 국가신용등급 상승 전망이 나오는 등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기대감이 높다.

13일 서울외환시장은 휴장했지만 미국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080.4원을 기록하며 전일 서울 현물시장의 종가(1077.2원)보다 3.2원 올랐다.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내용이 아직 덜 나왔다는 평가와 더불어 기준금리 인상이 확실시되는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개막 등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단기적 반등(원화 가치 하락)일 개연성이 크다. 해외 투자은행(IB)인 UBS는 “북·미 관계 개선은 신흥국 통화 중에서 원화 가치가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하는 데 기여한다”고 평가했다. 씨티는 “한국 증시 가치의 재평가 계기”라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북미회담에

 | 

찾아오는

 | 

환테크

 | 

타이밍…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