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러시아월드컵 어처구니 없는 오심 사라질 듯… VAR 첫 도입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16강전에서 독일에 1-2로 끌려가던 잉글랜드의 프랭크 램파드는 중거리슛을 날린 뒤 머리를 감싸 쥐었다. 빨랫줄처럼 날아간 공이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 안쪽에 떨어졌지만, 심판은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다. 전 세계가 TV 화면으로 공이 골라인을 명백히 넘어서는 장면을 봤지만 득점은 끝내 인정되지 않았다.

14일 시작되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는 이런 어처구니없는 오심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이 사상 처음 이번 월드컵에서 활용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지나간 장면을 느린 화면으로 다시 확인하는 것은 물론 입체적인 3D로 재구성해볼 수 있다.

심판이 판정 때마다 매번 VAR의 도움을 받을 수는 없다. 득점 여부, 선수의 퇴장 여부 등 중요한 결정 때에만 VAR을 통한 재검토가 가능하다.

그라운드의 심판이 양손으로 네모를 그려 보이면 VAR의 활약이 시작된다. 경기장에 설치된 33대의 방송 카메라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러시아월드컵

 | 

어처구니

 | 

사라질

 | 

VAR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