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days ago

김정은 평양 직행… ‘세기의 회담’ 설명 들으러 시진핑 방북?


북·미 정상회담이 마무리됨에 따라 북한과 중국이 회담 결과를 어떻게 공유하고, 최고위급 교류를 어떤 방식으로 이어갈지 주목된다.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은 싱가포르 북·미 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 오전 7시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측은 김 위원장 귀국길에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고위급 전용기 두 대를 제공했으며 나머지 한 대는 곧바로 베이징 공항에 착륙했다. 김 위원장을 수행했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이 북·미 회담 결과 설명을 위해 베이징에서 내렸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당초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귀국길에 베이징에 들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직접 설명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곧장 북한으로 들어갔다. 이는 김 위원장이 두 차례나 중국을 방문한 데다 곧바로 중국에 들러 친밀도를 과시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정은

 | 

직행…

 | 

세기의

 | 

들으러

 | 

시진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