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2 months ago

‘페미니즘 정치’ 대담한 첫발 “이번 선거는 끝이 아닌 시작”

신지예(28)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는 ‘드센 여성들의 담론’으로 폄하되던 페미니즘을 선거에 끌어들인 최초의 정치인이다. 여성과 성소수자 등 사회적으로 배제당한 이들을 대변하겠다며 ‘페미니스트 서울시장’을 전면에 내건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1.6%(14일 새벽 1시 현재)라는 득표율을 기록했다. 그는 13일 한겨레 와 한 통화에서 “2018년도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페미니즘

 | 

대담한

 | 

“이번

 | 

선거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