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6 days ago

‘스쿨존 사고’로 아들 잃은 아버지의 절규

“아직도 꿈인가 싶어요.” 전화기 너머 들려온 배인문(47)씨의 목소리는 젖어있었다. 아이를 잃은 아버지는 1년이 다 되도록 슬픔에서 벗어날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배씨의 열 살배기 막내아들은 지난해 6월15일 오후 3시26분, 충북 청주시 옥산면의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서 시내버스에 치여 목숨을 잃었다. 배씨가 마지막으로 아이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쿨존

 | 

아버지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