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9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7 month ago

또 200이닝 페이스…양현종을 어이할꼬

KIA 좌완에이스 양현종(30)은 2018년 KBO리그에서 최다이닝을 던진 토종투수다. 95.2이닝을 던졌다. 양현종은 1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실점을 기록했다. 1회 1사 2루에서 제이미 로맥에게 2점홈런을 맞았다. 이어 3회 2사 1·2루에서 김동엽에게 3점홈런을 내줬다. 그럼에도 양현종은 6회까지 버텼다. 4~6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투구수 100개를 채웠다. KIA는 임창용의 2군행과 12일 SK전 황인준~임기영~김윤동의 소모로 불펜 사정이 힘겨웠다. 비록 팀이 4-5로 져 시즌 5패(8승)째를 당했지만 양현종의 책임감이 발동한 것이다. 그러나 투혼과 별개로 양현종의 관리는 KIA의 숙제로 남는다. 양현종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2012년(41이닝)을 제외하고 매 시즌 100이닝 이상을 던졌다. 특히 2014년부터 4시즌은 170이닝 이상을 꾸준히 넘기고 있다. 2016년은 200.1이닝, 2017년은 193.1이닝 정점을 찍었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200이닝

 | 

페이스…양현종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