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또 200이닝 페이스…양현종을 어이할꼬

KIA 좌완에이스 양현종(30)은 2018년 KBO리그에서 최다이닝을 던진 토종투수다. 95.2이닝을 던졌다. 양현종은 1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실점을 기록했다. 1회 1사 2루에서 제이미 로맥에게 2점홈런을 맞았다. 이어 3회 2사 1·2루에서 김동엽에게 3점홈런을 내줬다. 그럼에도 양현종은 6회까지 버텼다. 4~6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투구수 100개를 채웠다. KIA는 임창용의 2군행과 12일 SK전 황인준~임기영~김윤동의 소모로 불펜 사정이 힘겨웠다. 비록 팀이 4-5로 져 시즌 5패(8승)째를 당했지만 양현종의 책임감이 발동한 것이다. 그러나 투혼과 별개로 양현종의 관리는 KIA의 숙제로 남는다. 양현종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2012년(41이닝)을 제외하고 매 시즌 100이닝 이상을 던졌다. 특히 2014년부터 4시즌은 170이닝 이상을 꾸준히 넘기고 있다. 2016년은 200.1이닝, 2017년은 193.1이닝 정점을 찍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200이닝

 | 

페이스…양현종을

 | 

어이할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