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공식 주제가 ‘Live It Up’…정열적인 라틴 팝과 신나는 응원

잔치에는 음악을 빼놓을 수 없는 법이다. 지구촌이 열광하는 월드컵에서도 마찬가지다. 월드컵의 들뜬 기운과 열기를 전 세계로 전달하는 가장 효과적 수단이 바로 음악이다. 2018러시아월드컵 개막에 앞서서도 공식 주제가가 공개됐다. 이번에는 라틴 팝가수 니키 잼과 미국의 세계적 배우이자 래퍼인 윌 스미스, 코소보 출신 신예 싱어송라이터 에라 이스트레피가 참여한 ‘Live It Up’이다. 우리말로는 ‘신나게 살자’, ‘인생을 즐기자’라는 뜻을 지닌 제목의 노래로, 뮤직비디오에는 브라질의 은퇴한 축구스타 호나우지뉴가 등장한다. 라틴 팝의 열정적 선율이 넘쳐나는 곡이다. 월드컵 주제가의 역사는 1962년 칠레월드컵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칠레 록밴드 로스 램블러스의 ‘El Rock del Mundial’이 첫 테이프를 끊었다. 그 뒤로 수많은 세계적 가수들과 음악가들이 월드컵 주제가에 손을 댔다. 우리 기억에 가장 선명한, 가장 사랑받았던 곡들로는 1994년 미국월드컵의 ‘We Are The Champion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제가

 | 

Live

 | 

…정열적인

 | 

신나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