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김재범 기자의 투얼로지] 500리 호반길에서 발견한 ‘소확행’의 즐거움

■ 대전, 트레킹과 에코투어의 매력 보훈둘레길, 고즈넉한 숲길 인상적 도심 속 에코투어 명소, 한밭수목원 대청호반길 거닐며 이색 문화체험 “대전으로도 여행을 가나요?” 트레킹과 에코투어의 새 명소로 대전을 다룬다고 했을 때 주위로부터 이런 말을 자주 들었다. 서울서 차로 1시간 30분, KTX를 타면 거의 1시간에 닿을 수 있는 곳. 대전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교통 요지지만, 역설적으로 그 뛰어난 접근성 때문에 오히려 여행지로는 솔직히 ‘매력’을 그리 느끼지 못하던 곳이다. 하지만 대전은 근교에 대청호반을 비롯한 각종 트레킹 코스가 있고, 도심에 잘 조성한 대규모 수목원도 있어 에코투어가 가능한 지역이다. 시내 곳곳의 근대사 유적과 성심당, 광천식당, 숯골냉면 등의 지역 맛집도 있다. 수도권 기준 1시간∼1시간 반만 이동에 투자해 이런 매력을 경험할 수 있다고 따지면 ‘접근성+다양한 매력’이란 새로운 느낌으로 대전이 다가온다. ● 호국영령 뜻 되새기며 걷다, 보훈둘레길 호국 보훈의 달 6월, 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재범

 | 

기자의

 | 

투얼로지

 | 

500리

 | 

호반길에서

 | 

발견한

 | 

소확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