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무너질것 같던 KIA 불펜. 의외로 버텨낸다

일시적인 현상일까. 아니면 좋아질 징후일까. KIA 타이거즈의 고질적인 불안요소 불펜진이 생각보다 잠잠하다. 그럴줄 알았다 라고 혀를 끌끌 찰만한 경기가 보이지 않는다. KIA는 마무리 김세현이 부진으로 2군으로 내려갔고, 대신 마무리를 맡았던 임창용도 어깨 담증세로 지난 8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팀내 가장 믿는 불펜 투수 2명이 빠진 상태다. 불펜이 불안한 KIA로선 난감한 상황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불펜진이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KIA는 임창용이 내려간 이후 4경기를 치렀다. 2승2패를 기록했다. 4경기 동안 기록한 평균자책점은 4.89. 이 기간 동안 전체 6위의 성적이다. 선발이 6.00을 기록해 8위에 그친 반면 불펜은 3.71의 준수하 성적으로 5위를 기록했다. 임기준과 김윤동이 각각 1개씩 세이브를 올렸고, 홀드도 1개 기록했다. 지난 8일 부산 롯데전서는 선발 윤석민에 이어 등판한 이민우가 1실점, 홍건희가 3실점을 했다. 6-9로 패배. 9일 롯데전에선 7-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무너질것

 | 

KIA

 | 

의외로

 | 

버텨낸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