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디지털 로 변신꾀하는 저축은행…2030세대 끌어 모은다

아시아투데이 최정아 기자 = 대형 저축은행들이 영업력 확장을 위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간편결제 등 디지털 서비스 개발에 경쟁적으로 나서는 분위기다. 2030세대 젊은층 고객을 끌어 모을 수 있는데다가, 지역영업권 규제에서 벗어나 고객을 유치할 수 있기 때문이다. 13일 저축은행업계에 따르면, 웰컴·DB·유진저축은행 등 주요 저축은행들이 독자적인 모바일 서비스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계좌조회·송금 같은 단순한 금융서비스에서 벗어나 간편결제 및 인증·타금융계좌 조회 등 젊은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최근 자체 모바일 앱 개발로 가장 주목받은건 웰컴저축은행의 ‘웰컴디지털뱅크(웰뱅)’였다. 지난 4월 출시된 웰뱅은 출시 한달만에 회원가입수 8만2000건을 기록했다. 특히 2030세대 고객을 끌어 모으는데 성공적이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웰컴저축은행에 따르면, 웰뱅 가입자 중 20~40대가 88%를 차지했다. 한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웰뱅 출시 이후)..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디지털

 | 

변신꾀하는

 | 

저축은행…2030세대

 | 

모은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