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단옷날, 전통 민속 스포츠 씨름이 펼쳐진다

모내기를 마치고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인 단오. 한국의 큰 명절 중 하나다. 이날은 각종 민속놀이들이 행해졌다. 그중 민속 전통 스포츠인 씨름이 빠질 수 없다. 전통의 명절마다 씨름이 행해졌지만 특히 단오는 씨름의 날로 제정될 만큼 더 밀접하다. 올해 단오(6월18일, 음력 5월5일)에도 어김 없다. 단오맞이 씨름대회가 보은에서 열린다. 대한씨름협회가 주최하고 보은군씨름협회가 주관하는 IBK기업은행 2018년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 겸 제7회 씨름의 날이 16일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대회는 21일까지 6일간 충북 보은군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펼쳐진다. 더 많은 팬과 호흡하기 위해 모든 경기 관람료는 무료로 책정했다. 오전 10시부터 선착순으로 티켓을 배포한다. ▶씨름 부흥 기대, 다양한 행사 준비 1980년대 최고 인기를 누렸던 씨름. 오랜 침체기를 겪었지만 다시 희망을 찾아가고 있다. 화려한 기술씨름을 활성화 하면서 예전과 같은 보는 맛이 점점 늘고 있다. 어느덧 7회째를 맞는 대회. 20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단옷날

 | 

스포츠

 | 

씨름이

 | 

펼쳐진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