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2 months ago

월드컵 채널 잡을 ‘입담 골’ 주인공은

박지성(37)은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16강 진출을 확정짓는 포르투갈전 결승골의 주인공이다. 안정환(42)은 8강 진출을 결정지은 이탈리아전 연장전 결승골의 영웅이다. 이 두 골은 모두 이영표(41)가 어시스트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안정환(MBC), 이영표(KBS), 박지성(SBS)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중계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월드컵

 | 

주인공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