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한 표가 소중한 이유”… 평창군수 24표차 초접전 끝 승자는?



13일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는 여당의 압승으로 싱겁게 끝났지만, 평창군수와 통영시장 선거 등 곳곳에서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6·13 지방선거에서 초접전을 펼친 곳은 평창군이었다. 14일 한왕기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심재국 자유한국당 후보를 24표 차이로 제치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날 오전 5시40분 기준으로 개표가 100% 이뤄졌는데 한 후보가 1만2489표, 심 후보가 1만2465표를 얻었다. 최종 득표율은 한 후보가 50.04%, 심 후보가 49.95%로 0.09% 포인트의 초박빙 승부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평창군의 무효표는 526표였고, 기권수는 1만2026표였다. 기권수는 개봉한 투표함에 해당하는 유권자수에서 투표용지수를 뺀 값으로, 선거에 참여하지 않은 숫자로 볼 수 있다.

평창군은 전국 투표율(60.2%)를 웃도는 67.9%의 투표율을 보이며 치열한 승부를 가늠케 했다. 누리꾼들은 “평창군수 사례를 보니, 한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소중한

 | 

이유”…

 | 

평창군수

 | 

24표차

 | 

초접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