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보너스 10만원 받겠다고, 밥솥 32개를 팔았건만

나의 아르바이트의 서막을 열어준 첫 직종은 백화점 판매직이었다. 나는 전자제품 코너에서 전기밥솥 파는 일을 맡았다. 매장을 오픈하기 전 점장은 몇 가지 주의사항을 알려줬다. 세일 기간에 밥통을 30개 이상 팔면 마감일 날 10만 원의 보너스를 준다는 공약도 내걸었다.
1990년대만 하더라도 백화점 판매직원은 손님이 없어도 절대 앉아 있을 수 없었다. 손님 없는 텅 빈 매장을 지키는 것은 고문이나 다름없었다. 모든 신경은 발바닥 아래로 집중되었다. 다리 통증을 잊을 방법은 물건을 팔면서 창고와 계산대를 분주히 걸어 다니는 거였다. 그러다보면 보너스의 주인공이 되지 말란 법도 없었다. 나는 고객을 찾아가 먼저 인사를 건네기 시작했다.
예상 외로 고객들의 반응은 나쁘지 않았다. 주문이 떨어질 때마다 내 두 다리는 빠르게 움직였다. 주위의 직원들도 신기한 듯 나를 쳐다봤다. 왜 이렇게 열심히냐는 질문들이 날아왔다. 보너스 때문이라고는 밝히지 못했다. 백화점 마네킹처럼 서 있는 건 못하겠다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보너스

 | 

10만원

 | 

받겠다고

 | 

32개를

 | 

팔았건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