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 months ago

정치초년생 오세현 아산시장 당선

내 인생 최고의 전성기를 아산시에 바칠 각오로 안정적인 공직생활을 10년이나 단축시켰다. 공직의 시작과 끝을 아산시와 함께해 왔고 앞으로도 함께 할 것이다. 오세현(49) 아산시장 후보가 당선이 확정되자 한 말이다. 14일 오전 3시20분 현재 아산시 개표율이 80%를 넘어선 가운데 60%의 득표율로 2위와 큰 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오세현 후보는 2위 자유한국당 이상욱(61) 후보 34.5%, 3위 바른미래당 유기준(61) 후보의 투표율 5.5%를 크게 앞서고 있다. 아산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복기왕 아산시장의 충남도지사 출마가 미리 예정돼 있었다. 따라서 일찌감치 박성순(50), 오세현(49), 이위종(41), 윤지상(43), 전성환(52), 조덕호(51) 등 예비후보 6명의 물밑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이에 앞서 작년에는 3~4명이 더 거론돼 10명 안팎의 예비후보군이 형성될 정도로 민주당의 아산시장 후보경쟁은 과열양상을 보여 왔다. 높은 정당지지도를 등에 업고 경선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치초년생

 | 

오세현

 | 

아산시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