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쌓인 물량 보면 한숨만... 택배기사는 고달프다

쌓인 물량을 보면 투표는 배부른 소리입니다. 선거 날에도 어김없었다. 지방선거로 법정 공휴일인 지난 13일, 서울 강서구 빌라 단지를 돌면서 택배 물량을 나르고 있는 김모씨에게 6.13전국동시지방선거는 다른 나라 이야기였다. 그는 정리해둔 물량을 나르느라 아침부터 정신없다 며 선거날인 만큼 빈집이 없어 물량 처리하기엔 오히려 괜찮다 고 씁쓸하게 웃었다. 이날 김씨는 여러 집에서 핀잔을 들었다. 휴일에 왜 문을 두드리냐며 말이다. 그는 초반에는 기분이 나빴지만 자주 있는 일이라 이제는 적응이 됐다 며 전했다. 택배기사는 언제나 고달프다. 얼굴도 본 적 없는 고객에게 수시로 욕설을 듣는가 하면 택배 물품 설치를 강요당한다. 오전부터 물품 집하를 시작으로 하루에 12시간 이상 중노동에 시달린다. ■and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숨만

 | 

택배기사는

 | 

고달프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