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부산, 노무현의 꿈 23년 만에 이루어지다


미치지 않고서야 어떻게 지역감정을 깰 수가 있나요?
미쳤다고 했다. 부산에서 민주당으로 당선하겠다는 말은 미친 소리 로 치부됐다. 수없이 부산에 러브콜을 보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은 미쳐야 세상을 조금씩 바꿀 수 있는 건 아닙니까 라고 말했다.
세상은 정말 조금씩 움직였다. 23년이 걸렸다. 1995년 첫 번째 전국동시 지방선거. 민주당의 부산시장 후보는 노무현이었다. 부산의 선택은 민주자유당이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은 부산시민들이 다른 지역에 비교해 지역 구도를 극복하려는 의지가 더 강함을 보여준 것 이라면서 부산시민들을 존경한다 고 말했다.
지역구도 타파에 희망을 건 부산을 향한 그의 세레나데는 계속됐다. 서울 종로 지역구 국회의원 자리를 던지고 2000년 16대 총선에서 부산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세 번째 도전이었고, 동시에 세 번째 실패였다. 부산을 포기해야 한다는 만류가 있었다. 그때 노 전 대통령이 남긴 말은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농부가 밭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무현의

 | 

23년

 | 

이루어지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