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7 days ago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날 성추행한 선배가 한 말

거짓말이라 믿고 싶었던 그 날
전남 보성에서 보낸 2박 3일 학술답사의 마지막 밤이 지났다. 아침 7시에야 술자리도 파장에 이르렀다. 건국대학교 철학과 집행부원이었던 예린(당시 21살)은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거실엔 최후의 다섯 명이 남았다. 예린, 친한 남자 동기, 고학번 남자 선배 A, 그리고 옆 호실에서 놀러 온 언니 두 명. 감겨오는 눈을 못 이긴 남자 동기는 그 자리에 누워 잠이 들었다.
지금 방문 열면 다 깰 텐데, 거실에서 딱 두 시간만 눈 붙여야겠다.
예린도 친한 남자 동기 옆에 대충 자리를 잡고 몸을 뉘었다. 그때까지도 언니들과 남자 선배 A는 술을 곁들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선잠이 들었다. 두어 시간이 지났을 무렵, 잠결에 목 아래로 팔이 들어오는 게 느껴졌다. 누군지 참 정신없이 자나 보다 싶은 순간 팔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옆으로 누운 예린의 뒤에서 팔베개하듯 자리 잡은 누군가의 손이 점점 가슴 쪽으로 내려왔다.
순간 잠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미워하되

 | 

사람은

 | 

성추행한

 | 

선배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