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6 month ago

[히어로] 한화 호잉, 장타력 실종 우려 멀티홈런으로 날렸다

최근 10경기에서 홈런포 침묵에 빠졌던 한화 이글스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이 멀티 홈런으로 다시 부활했다. 호잉은 14일 고척 넥센 히어로즈전에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2홈런) 4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5회초 솔로 홈런에 이어 9회초 스리런 홈런까지 터트리며 멀티홈런을 기록했다. 호잉의 멀티홈런은 지난 5월 22일 두산 베어스전 이후 23일 만에 나온 시즌 5번째 기록이다. 이날 경기에 앞서 한화 한용덕 감독은 호잉에 대해 약간 지친 것 같다. 전반적으로 팀 타자들의 기운이 떨어졌다. 득점력 저하가 걱정된다 고 말했다. 호잉은 최근 10경기에서 타율은 3할4푼2리로 좋았지만, 홈런은 한 개도 치지 못하고 있었다. 타점도 4개에 그쳤다. 전반적으로 파워가 눈에 띄게 줄어든 듯 했다. 그러나 11번째 경기에서 홈런 침묵을 깼다. 한번 홈런 물꼬가 트이자 연달아 터졌다. 덩달아 한화도 모처럼 시원하게 점수를 냈다. 이날 넥센을 상대로 9대6으로 이겼다. 호잉의 이날 첫 홈런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멀티홈런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