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1 days ago

[사설]대선후보였던 洪·安·劉의 퇴장, 보수도 새 얼굴이 필요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가 6·13지방선거에서 보수 궤멸에 가까운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지난해 서울 지역 대선 지지율에도 못 미치며 3위로 낙선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도 “성찰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홍, 유 대표와 안 전 후보는 지난 대선에 이어 전면에 나서 치른 두 번째 선거에서 야당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만큼 퇴진이 마땅하다. 홍, 유 대표와 안 전 후보는 지난해 대선 패배 뒤 곧바로 정치 전면에 복귀했다. 과거 대선 ‘패장’들이 1, 2년의 휴지기를 거쳤던 전례도 깼다. 당시 이들은 보수우파의 재건이나 구당(救黨)을 명분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당내 기반 약화와 정치력 상실 등을 우려해 조기 복귀한 것 아니냐는 시각이 많았다. 대선 패배에 대한 자성과 시대 흐름에 대한 각성 없이 정치 전면에 나서다 보니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한 것은 당연한 귀결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남짓하도록 보수 혁신의 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선후보였던

 | 

洪·安·劉의

 | 

보수도

 | 

얼굴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