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예장통합 인권선교정책협의회 “교계 해외입양아 인권 문제 관심 기울여야”


“미국으로 입양돼 학대받았습니다. 두통약 2통을 먹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도 했어요.”

1980년대 미국의 한 백인 부부에게 입양된 40대 여성 A씨는 목회자 40여명 앞에서 입양 당사자로 겪어야 했던 어려움을 토로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한국에서 편지가 오면 백인 부부는 화를 내며 나를 때렸다”면서 “경제적으로 부유한 국가로 입양될지라도 모두가 행복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인권위원회는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인권선교정책협의회를 열고 해외입양 제도와 입양 당사자들의 인권문제를 짚었다.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이경은 사무처장은 “50년대 이후 전 세계 입양아 50만명 가운데 20만명은 한국 아이들”이라며 “국제 입양아 대부분이 한국인 출신이라는 얘기가 나돌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친부모가 아동을 우선 양육하도록 하는 ‘헤이그국제아동입양협약’(1993)이 한국에선 아직 비준되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예장통합

 | 

인권선교정책협의회

 | 

“교계

 | 

해외입양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