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6 days ago

[월드컵]개막공연부터 구설수! 윌리엄스 손가락욕 충격

[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2018년 러시아월드컵이 개막부터 구설에 올랐다. 영국 출신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 때문이었다. 윌리엄스는 1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월드컵 개막전에 앞서 축하 공연을 펼쳤다. 그의 열창에 분위기는 후끈 달아올랐다. 문제는 노래를 부르던 와중이었다. 흥에 겨웠던 윌리엄스는 갑자기 가운데 손가락을 들었다. 손가락 욕이었다. 온라인 세상은 난리가 났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는 윌리엄스의 행동을 두고 설전이 벌어졌다. 여기에 최근 사이가 급격하게 나빠진 영국과 러시아의 관계가 함께 올라왔다. 최근 영국 내에서 전직 러시아 스파이 출신 인물에 대한 독살 미수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정부는 러시아의 소행으로 단정했다. 잉글랜드 선수단의 파견은 허용했지만 왕족이나 정부 관계자는 아무도 가지 않았다. 영국은 물론이고 서유럽이 비난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윌리엄스는 월드컵 개막전 축하 가수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월드컵

 | 

개막공연부터

 | 

구설수

 | 

윌리엄스

 | 

손가락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