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 months ago

스위스 작은 마을이 들어선 이곳… 시계도 사람도 삶도, 모두 예술

지난 5일 서울 잠실 시그니엘 그랜드볼룸에 스위스 작은 마을이 들어섰다. 벽을 따라 펼져진 갈색 흙밭 위 긴 풀숲은 싱그러움을 자아내며 사람들을 안내했다. 신비로움에 이끌리듯 들어간 그곳엔 세계적인 시계 브랜드인 블랑팡(Blancpain)의 르 브라쉬(Le Brassus) 매뉴팩처를 그대로 옮겨온 풍경이 재현됐다. 농장 주택을 세심하게 복원해 더 팜(The Farm) 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그곳에서는 블랑팡의 컴플리케이션 워치들이 만들어진다고 했다. 스위스의 고즈넉한 풍광을 통째로 옮겨온 것이다. 컴플리케이션 워치들과 작업 과정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위스

 | 

마을이

 | 

들어선

 | 

이곳…

 | 

시계도

 | 

사람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