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외면하고 싶은 가정폭력의 냉혹… 공포에 숨이 멎는다

따귀를 맞은 듯 얼얼하다. 다리가 후들거려 영화가 끝나고도 쉽게 일어설 수가 없다. 21일 개봉하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감독 자비에 르그랑)는 어떤 공포 영화보다 두렵고 충격적인 드라마다. 애써 모른 척했던 가정 폭력의 현실을 날 것 그대로 보여줬기에 그렇다. 특히 롱테이크신이 이어지는 마지막 20여 분은 보는 이를 숨 쉬기 힘들 만큼 몰아붙인다. 비명을 지를까 입을 틀어막게 되고, 객석은 침묵으로 얼어붙는다.폭력이란 결코 이해될 수도 설명될 수도 없다고 말한다는 점에선 구스 반 산트 감독 영화 엘리펀트 를, 가정 폭력을 침착...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외면하고

 | 

가정폭력의

 | 

냉혹…

 | 

공포에

 | 

멎는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