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돈키호테처럼 오래 살다, 젊게 죽는 게 내 소원

내가 일흔이라니! 이제 막 출생신고를 하고 세상에 나온 느낌인데 말이죠. 백발의 사자 같은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70)가 시럽 퍼부은 아이스커피를 한입에 삼켰다. 아이패드를 꺼내 가족사진을 보여줬다. 세 살 된 막내딸 밀라 엘리나 좀 보세요. 요즘 발레를 배우고 있어요. 다섯 살 마테오는 축구광인데, 엄마를 닮아 잘생겼어요. 아홉 살 마누엘은….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일생 첼리스트로 살아온 마이스키가 올해 겹경사를 맞았다. 칠순 그리고 한국 데뷔 30주년이다. 유럽에서는 연초부터 그의 70세를 기념한 공연이 열리고 있다. 40...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돈키호테처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