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5 month ago

돈키호테처럼 오래 살다, 젊게 죽는 게 내 소원

내가 일흔이라니! 이제 막 출생신고를 하고 세상에 나온 느낌인데 말이죠. 백발의 사자 같은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70)가 시럽 퍼부은 아이스커피를 한입에 삼켰다. 아이패드를 꺼내 가족사진을 보여줬다. 세 살 된 막내딸 밀라 엘리나 좀 보세요. 요즘 발레를 배우고 있어요. 다섯 살 마테오는 축구광인데, 엄마를 닮아 잘생겼어요. 아홉 살 마누엘은….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일생 첼리스트로 살아온 마이스키가 올해 겹경사를 맞았다. 칠순 그리고 한국 데뷔 30주년이다. 유럽에서는 연초부터 그의 70세를 기념한 공연이 열리고 있다. 40...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돈키호테처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