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 months ago

[나 떠나는 날엔] 영화 주인공 같은 마지막은 없다

007 시리즈부터 스타워즈까지 죽음 따윈 두려워하지 않는 사나이들 목소리를 주로 연기했다. 1980년대 연기했던 미국 TV 시리즈 600만불의 사나이 주인공은 아예 죽음에서 돌아온 사나이였다. 양다리와 한쪽 팔을 잃어 거의 죽은 상태였다가 최첨단 기술로 다시 살아나 초인이 된 것이다. 외화 속 주인공들은 하나같이 총 맞아 쓰러지는 순간에도 중저음의 목소리로 대사를 읊으며 멋지게 죽었다.나이 들어 생각해보니 웃음 나오는 일이다. 그 비극적 순간에 멋을 부리며 떠나는 인간이 어디 있겠나. 진실성 없는 죽음이니 목소리 연기하기도 영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떠나는

 | 

주인공

 | 

마지막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