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영화처럼 몽롱한 노래, 아련한 사랑 담은거죠”

미국 밴드 ‘시가레츠 애프터 섹스’의 음악은 영화적 관능주의다. 이제 막 어두워진 방 안에 들어온 한 줄기 노을빛. 눈 뜨면 사라질 듯한 이런 연약함과 몽롱함이 듣는 이의 가슴을 조용한 태풍처럼 휘젓는다. 독특한 팀명과 사운드로 최근 스타덤에 오른 이들이 다음 달 29일 서울 난지한강공원에서 열리는 ‘홀리데이 랜드 페스티벌’을 통해 처음 내한한다. 팀의 리더 그레그 곤살레스를 서면 인터뷰로 만났다. “한때 어떤 여인을 만났는데, 함께 밤을 보낸 뒤 담배를 피우곤 했어요. 어느 날 문득, 그 순간과 그 이름(팀명)이 제 마음에 들어왔죠.” 곤살레스는 “특별한 사람과 하나의 순간을 공유한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연애에 관한 노골적 언어는 이들의 가사에도 곧잘 나온다. “대부분의 노랫말은 제 실제 경험을 기록한 것입니다. 특히 ‘K.’는 가장 생생한 노래죠.” 곤살레스의 아버지는 비디오테이프 유통업을 했다. “집에 비디오 가게 하나를 통째로 들여놨다 싶을 정도로 테이프가 많았어요. 어려서부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영화처럼

 | 

몽롱한

 | 

아련한

 | 

담은거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