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7 month ago

“영화처럼 몽롱한 노래, 아련한 사랑 담은거죠”

미국 밴드 ‘시가레츠 애프터 섹스’의 음악은 영화적 관능주의다. 이제 막 어두워진 방 안에 들어온 한 줄기 노을빛. 눈 뜨면 사라질 듯한 이런 연약함과 몽롱함이 듣는 이의 가슴을 조용한 태풍처럼 휘젓는다. 독특한 팀명과 사운드로 최근 스타덤에 오른 이들이 다음 달 29일 서울 난지한강공원에서 열리는 ‘홀리데이 랜드 페스티벌’을 통해 처음 내한한다. 팀의 리더 그레그 곤살레스를 서면 인터뷰로 만났다. “한때 어떤 여인을 만났는데, 함께 밤을 보낸 뒤 담배를 피우곤 했어요. 어느 날 문득, 그 순간과 그 이름(팀명)이 제 마음에 들어왔죠.” 곤살레스는 “특별한 사람과 하나의 순간을 공유한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연애에 관한 노골적 언어는 이들의 가사에도 곧잘 나온다. “대부분의 노랫말은 제 실제 경험을 기록한 것입니다. 특히 ‘K.’는 가장 생생한 노래죠.” 곤살레스의 아버지는 비디오테이프 유통업을 했다. “집에 비디오 가게 하나를 통째로 들여놨다 싶을 정도로 테이프가 많았어요. 어려서부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영화처럼

 | 

담은거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