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6·13태풍에 물러난 대선 2, 3, 4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왼쪽 사진부터)가 6·13지방선거 다음 날인 14일 한결같이 황망하면서도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지난해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맞서 2, 3, 4위를 기록했던 이들은 이번 선거에서 ‘문재인 태풍’에 휩쓸려 최대의 정치적 위기를 맞게 됐다. 홍준표 유승민 대표는 이날 대표직을 사퇴했다. 안 후보는 당분간 현실정치를 떠나 미국에 머물 예정이다. 장승윤 tomato99@donga.com·홍진환 기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6·13태풍에

 | 

물러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