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8 days ago

“요트협회장 인준 불가”, “억지 해석… 법적 대응” 체육회-유준상 당선인 갈등 고조

대한체육회가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당선인(사진)에 대해 연임 불가 규정을 들어 인준을 거부했다. 이에 대해 유 당선인은 법적 대응 의사까지 밝혀 양측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14일 대한요트협회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12일 “유준상 인준 대상자가 회원종목단체 규정 제25조 연임 제한에 해당되는 것으로 판단돼 인준할 수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에 따라 대한요트협회는 앞으로 60일 내에 다시 회장 선거를 치러 집행부를 새로 구성해야 한다. 이번 결정은 2009년부터 8년 동안 대한롤러스포츠연맹 회장을 지낸 유 당선인이 3연임 불가 규정에 따라 2017∼2020년에는 어떤 회원종목단체 회장도 맡을 수 없다는 대한체육회의 종전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반면 지난달 17일 대한요트협회장에 선출된 유 당선인은 보궐선거를 통해 요트협회장에 오른 만큼 연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 당선인은 보도 자료를 통해 “사전 법률 자문을 통해 연임이 아니라는 해석을 받았는데도 대한체육회가 애매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요트협회장

 | 

불가”

 | 

“억지

 | 

해석…

 | 

대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