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8 days ago

‘영원한 골리’ 신소정, 장비 내려놓는다… 여자아이스하키 대들보 은퇴 선언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영원한 ‘골리’ 신소정(28·사진)이 21년간 져 왔던 무거운 장비를 내려놓는다. 신소정은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은퇴 후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어와 영어로 올린 글에서 “최근 몇 년간 ‘마지막 목표였던 올림픽 이후엔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고 최선을 다해 운동을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항상 해왔다”며 “생각했던 엔딩은 아니지만 그래도 목표했던 것을 이루고 선수생활을 마무리하게 되어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운동선수가 아닌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고 썼다. 일곱 살의 나이에 아이스하키를 시작한 신소정은 중학교 2학년이던 2004년 대표팀에 발탁돼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숙명여대에 다니던 2013년에는 아이스하키 종주국 캐나다 유학을 떠났다. 이를 위해 캐나다 1부 리그의 34개 팀에 자신의 경기 영상을 보냈고, 캐나다 노바스코샤의 세인트 프랜시스 제이비어대에 입학했다. 2016년에는 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영원한

 | 

신소정

 | 

내려놓는다…

 | 

여자아이스하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