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횡설수설/주성원]미국보다 낮은 한국 금리

산업화가 본격화한 1970년대부터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0년대 말까지 한국은 고금리 시기였다. 고도성장에 인플레이션이 겹쳤다. 1982년 정부가 내놓은 경기 활성화 대책이 “대출이자를 14%에서 10%로 인하한다”는 것이었으니 기준금리 1.50%인 현재 금리 수준과는 비교되지 않았다. 금리가 안정된 것은 외환위기와 자본시장 개방이라는 홍역을 치른 뒤의 일이다. ▷그렇다고 해도 최근까지 한국의 기준금리는 대부분 미국보다 높았다. 11년 전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 미국이 ‘제로 금리’ 정책을 편 이후 양국 금리가 역전된 것은 올해 3월이 처음이다. 당시 기준금리를 1.50∼1.75%로 올렸던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13일 다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한국과의 금리 격차는 0.5%포인트로 벌어졌다. 금리역전은 우리 경제 체질이 튼튼해졌다는 뜻이기도 하니 과거와 비교하면 격세지감이 있다. ▷연준의 금리인상은 경기회복에 대한 자신감의 반영이다. 미국에는 희소식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횡설수설

 | 

주성원

 | 

미국보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