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8 days ago

“162억원 부담한 싱가포르, 홍보효과는 6216억원”

싱가포르가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12일)에 쏟은 비용의 38배가 넘는 막대한 홍보 효과를 누린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미디어 정보 분석기업 멜트워터는 14일 싱가포르가 지난달 북-미 회담 장소로 결정되고 회담을 준비하며 언론에 노출된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하면 그 값어치가 7억6700만 싱가포르달러(약 6216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가 부담한 북한 대표단의 숙박비, 경호 비용 등 개최비 총 2000만 싱가포르달러(약 162억 원)의 38.4배다. 멜트워터는 “세계 매체들이 온라인에서 싱가포르와 관련된 내용을 언급한 건수와 한 사람이 기사 한 건을 읽을 때의 경제 효과 등을 산출하는 광고업계 공식을 참고로 이렇게 분석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머문 2박 3일(10∼12일)간의 홍보 효과만도 최소 2억7000만 싱가포르달러(약 2188억 원)로 추산된다. 북-미 정상이 머문 싱가포르 호텔들이 가장 큰 광고 효과를 얻었다. 12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62억원

 | 

부담한

 | 

싱가포르

 | 

홍보효과는

 | 

6216억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