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美유권자 51% “트럼프 대북협상 잘했다”

미국인의 절반 이상이 12일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협상을 잘했다고 평가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북-미 핵전쟁 위험이 줄었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3분의 1 정도에 그쳤다. 로이터통신은 13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함께 미국 성인 유권자 1000명(민주당·공화당 지지자 각 400명, 무당파 2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1%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협상을 잘했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협상을 잘했는지에 대해 30%만 ‘그렇다’고 답했지만 이는 이들의 트럼프 대통령 국정 지지율(12%)보다 18%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번 북-미 정상회담으로 핵전쟁 위험이 낮아졌다고 평가한 유권자는 39%였다. 37%는 “이번 회담으로도 변한 것은 없다”고 평가했고, 나머지 24%는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또 북-미 양국 간 ‘완전한 비핵화’ 약속이 끝까지 지켜질 것이라고 보는 응답자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美유권자

 | 

51%

 | 

“트럼프

 | 

대북협상

 | 

잘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