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전라도 X들 다 죽여야” 경남 함안서 트랙터로 이웃 깔아뭉개

피해자 크게 다쳐 중환자실서 생사 오가… 가족들 ‘살인 미수’ 청와대 청원



613 지방선거 다음날인 14일 경남 함안군에서 한 남성이 트랙터로 밭에서 일을 하고 있는 남성을 들이받아 중상을 입힌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 가족은 가해자가 선거 결과에 불만을 품고 ‘전라도X들 다 죽여야 한다’며 고의로 사고로를 냈다며 살인미수 혐의 적용을 주장하고 있다. 피해자는 현재 크게 다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지난 15일 피해자 가족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지역감정에 의한 살인미수 사건… 제발 좀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청원인은 글에서 “가해자가 선거 이후 ‘전라도 XX 죽여버린다’고 밭에서 일하는 아버지를 트랙터로 물어버렸다”며 “지역감정이 섞인 살인미수”라고 주장했다. 또 “가해자가 술을 마셔 기억이 안 난다는 말만 되풀이 한다며 사고를 낸 뒤에도 태연히 트랙터를 수리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경찰의 초동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전라도

 | 

죽여야”

 | 

함안서

 | 

트랙터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