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4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6 month ago

“박원순 서울시장, 내달 서울광장 퀴어축제 불허해야”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바성연) 등 31개 시민단체는 지난 15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퀴어축제를 불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동성애자들은 서울시를 통해 다음 달 12∼14일 서울광장에서 퀴어축제를 열겠다고 신청해 놓은 상태다.

자유와인권연구소 박성제 변호사는 “서울광장 사용관리 조례에 따르면 서울시장은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에 반하는 행사일 경우 광장 사용을 불허할 수 있다”면서 “퀴어축제에서 여성이 가슴을 훤히 드러내고 음주, 흡연, 음란물 판매 등 광장운영 목적에 맞지 않는 행위들이 반복되고 있어 행사를 절대 허용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태윤 건강과가정을위한학부모연합 대표도 “지난 3년간 시민들은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퀴어축제 때문에 극심한 수치심과 혐오감을 겪었다”면서 “1000만 시민이 사용하는 광장에서 여성 성기 모양의 비누와 남성 성기 모양의 과자가 판매되는데 이걸 저지하는 서울시 공무원이 하나도 없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불허해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