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0 days ago

스웨덴전 ‘올인’ 신태용, 공격축구는 안 버린다

축구국가대표팀 신태용(48) 감독은 2018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투톱 실험을 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고, 비난을 받았다. 월드컵 본선에서 만날 상대가 우리보다 강한 스웨덴, 독일, 멕시코인데 공격적인 전술을 테스트했다는 부분에서 고개를 갸우뚱하는 시선이 많았다. 그런데 여기는 신 감독의 축구철학이 담겨져 있다. 그는 2016년 1월 카타르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올림픽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다. 지도자로 변신한 이후 각급 대표팀 사령탑은 당시가 처음이었다. 그는 “한국축구가 국제무대에서도 공격적인 축구로도 통할 수 있다는 걸 꿈꿔왔고, 이를 실천해보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2016리우데자이루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해 펼쳐졌던 AFC U-23 챔피언십에서 그는 모두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승승장구했다. 대회 결승전으로 ‘가위바위보도 지면 안 된다’는 한일전이 성사됐다. 그의 선택은 공격이었다. 그 카드가 통했고, 2-0까지 앞섰다. 하지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웨덴전

 | 

신태용

 | 

공격축구는

 | 

버린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