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두산 이끄는 린드블럼 “양현종 보고 배운다”

두산 조쉬 린드블럼(31)의 자극제는 여느 외국인선발들의 호성적이 아니다. KIA 토종에이스 양현종(30)이 마운드 위에서 보여주는 투지다. 2018시즌 린드블럼은 투수의 성과를 보여주는 각종 지표에서 두루 상위권에 올라있다. 8승, 평균자책점 2.73, 탈삼진 97개 등의 기록은 모두 리그 3위 안에 들어가는 성적이다. 동료 세스 후랭코프(30)와 18승을 합작하며 단독 1위 두산의 원투펀치로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린드블럼은 롯데 시절부터 이닝이터로서 가치를 지니는 투수였다. 그렇기에 공격적인 피칭을 선호한다. “한 타자를 상대로 4개 이상의 투구는 하지 않겠다는 생각”이 깔려있다. 실제로 린드블럼은 개막전 이후 모든 등판(13경기)에서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내)를 달성했다. 92.1이닝을 던진 린드블럼은 리그에서 세 번째로 많은 이닝을 책임졌다. 무패 다승왕을 향해 달리는 후랭코프(77.2이닝)와의 비교우위도 여기에 있다. 린드블럼은 언젠가부터 양현종의 피칭을 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끄는

 | 

린드블럼

 | 

“양현종

 | 

배운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