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8 days ago

인랑 김지운 감독 장르 구분 없이 다 해봤지만 SF는 처음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김지운 감독이 이제껏 도전하지 못한 SF 장르를 제대로 만들고 싶었다 고 말했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SF 액션 블록버스터 인랑 (김지운 감독, 루이스픽쳐스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 역의 강동원, 자폭해서 죽은 빨간 망토 소녀의 언니 이윤희 역의 한효주, 특기대를 지키려는 훈련소장 장진태 역의 정우성, 특기대 해체를 막후에서 주도하는 공안부 차장 한상우 역의 김무열, 장진태의 심복이자 특기대 핵심대원 김철진 역의 최민호, 그리고 김지운 감독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지운 감독은 장르 구분 없이 이것저것 없이 다 한 기분이다. 아직 해보지 못한 장르가 로맨스와 SF다. 이번에 인랑 을 통해 SF를 제대로 도전하고 싶었다. 스파이 멜로이기도 하고 SF 대작이기도 하다 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한편, 1999년 제작된 오키우라 히로유키 감독의 동명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지운

 | 

해봤지만

 | 

SF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