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김성태 “혁신비대위원장 외부인사로…기득권·계파 인정없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당의 혁신과 쇄신, 인적청산 등 많은 내용들은 전권을 가진 혁신비대위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혁신비대위원장은 외부인사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 당규당규상의 권리와 의무로서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저는 권한대행으로서 비대위가 잘 출발할 수 있도록 구성원들 모든 분들에게 동의를 구하고 비대위를 출범시킬 것”이라며 “처절하게 환부를 도려내 수술하고 혁신을 하기 위해선 당내 인사가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전권을 행사하는 혁신비대위가 많은 논의와 절차를 거쳐서 60년 집권세력으로 우랜 구태와 답습 등 모든 것을 끊어낼 수 있는 그런 비대위 출발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앞으로 혁신 비대위가 출범하는 만큼 기존 기득권과 어떠한 계파 세력들도 인정하지 않겠다”며 “백지위에서 전권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성태

 | 

“혁신비대위원장

 | 

외부인사로…기득권·계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