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곽인찬 칼럼] 엘리엇과 ISS, 누가 더 셀까

아래 빈칸에 뭐가 들어가면 좋을까. 중요한 안건이 있으면 미국 대기업의 고위 임원들이 ○○○ 본부가 있는 메릴랜드주 록빌에 무릎을 꿇고 찾아와 ○○○ 매니저들을 설득하는 일이 벌어진다. 얼마나 힘이 세길래 세계를 주름잡는 미국 대기업 임원들이 쩔쩔맬까. 중앙정보국(CIA)이나 연방수사국(FBI)은 아닐 테고. 정답은 ISS, 원래 이름은 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 우리말로 풀면 기관투자가서비스 다. 위 글은 신장섭 교수(싱가포르국립대)가 쓴 경제민주화…일그러진 시대의 화두 에서 인용했다. ISS는 세계 1위의 의결권 자문회사다. 기관투자가들이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때 방향타 역할을 한다. 그 영향력은 그야말로 대단하다. 자본시장연구원 송홍선 선임연구위원의 말을 빌려보자. 2017년 기준으로 전 세계 최대 기관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곽인찬

 | 

엘리엇과

 | 

ISS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