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김부겸 장관 “우주선 나타나면 어느 부처가 맡아야 할까?… 업무 영역 넓어질수록 좋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취임 1주년을 맞아 18일 직원 내부게시판에 ‘행정의 미래’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김 장관은 “분권에 대한 신념이 확고한 문재인 정부”라며 “지방선거가 끝난 만큼 국회에서 분권 논의를 재개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흔히 공무원은 늘 해오던 일을, 해오던 방식으로만 하려 하지만 여러분들은 달랐다”며 “어느 부처보다도 유연하고 개방적이었다. 이것저것 일을 많이 벌이는 정치인 출신 장관이 왔어도 여러분들이 그 모든 일을 훌륭히 다 감당해줬다”며 행안부 직원들에 대한 고마움도 나타냈다.

김 장관은 행안부 역할이 많아지는 만큼 더 큰 책임감을 갖고 일해줄 것도 당부했다. 그는 “정부 중추부처인 행정안전부인 만큼 여기서 만족할 수 없다”며 “(행안부는) 능력도 있고 권한의 범위도 넓다”고 밝혔다. 또 직원들이 자주 하는 농담인 ‘우주선이 나타나면 어느 부처가 나가서 맡아야 할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여러분은 답을 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부겸

 | 

“우주선

 | 

나타나면

 | 

부처가

 | 

맡아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